방문을 환영합니다.

한국어
  • >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독실한 천주교인인 막내누나가 신부님의 강론에 화가 났다. 스승의 날이 가까워오던 주말, 초등부 미사 중 아이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단다. “학교나 학원 선생님들은 너희에게 ‘고용된 사람’인데도 너희가 고맙다고 인사하잖니? 주일학교 선생님들은 봉사로 하는 분들이니까 더 고맙다고 해야지” 참고로 누나는 ‘학교 선생님’, 나는 ‘학원 선생님’이다. 

 

 주일학교 선생님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는 건 당연하다. 문제는 ‘고용’ 부분이다. (학생이 아니라 학부모에게 고용되었다고 해야 맞는다는 뜻이 아니다.) 하긴, 시장경제에서 당연한 얘기 아니냐고 되물을 수 있다. 뭐든 ‘거래’적 관점에서 보는 게 ‘쿨’하다고 여겨지는 세상이다. 경제학은 사회 전반을 설명하는 지위에 오른지 오래다. 

 

 하지만 누나가 화가 난 건 단지 ‘아이들에게 고용된 처지’로 묘사되었기 때문이 아니다. 나 역시 새삼스레 ‘스승’임을 인정받고 싶어 공감하지는 않았다. 문제는 그보다 좀 더 깊은 데에 있었다.

 

 현대 경제학은 가치의 문제에 둔감하다. 비용과 편익의 변화에만 집중한다. 이러한 거래의 관점에서 현상을 설명하면, 명쾌할 수는 있으나 인간사의 미묘한 디테일이 다 거세된다. 아이의 성장을 지켜보는 흐뭇한 부모의 표정을 경제학자는 ‘노후 대비를 위한 투자’라고 풀어낸다. 명쾌는 하겠지만 뭔가 불편하다. 

 

김정환_이룸이앤비_논리와감성.png

  같은 맥락에서 선생님(어떤 형태로든 돈을 받고 가르치는 선생님)을 ‘교육 서비스의 제공자’, 학생을 ‘소비자’로 여기는 거래적 관점의 문제가 드러난다. 그런 설명이 불가능해서가 아니라, 인간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를 좁힐까 우려된다. ‘쿨’할지는 모른다. 하지만 ‘쿨’에는 온기가 없다.

 

  세상사 인간관계가 전제되지 않은 일은 없다. 사람이 있고 거래가 있지 그 역이 아니다. 매일 얼굴을 맞대고 배우는 선생님을 ‘피고용자’로 보는 학생들이 식당 종업원에게 공손한 어른으로 자랄 리 없다. ‘갑질’의 기원은 먼 데에 있지 않다. 

 

  타자를 기능적으로 대하는 것, 그리하여 목적이어야 할 인간이 수단화되는 현상을 ‘인간 소외’라 부른다.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는 익숙한 ‘빈출어휘’다. 하지만 부지불식간에 자신들이 그러한 소외의 주체이자 객체가 되어 가고 있는 걸 그들은 알까. 앎과 삶의 간극이 이렇게 크다. 

 

 사족. 여전히 경제학적 관점을 고수한다 하더라도 한 번씩 아이에게 주변인이 ‘사람’임을 환기시키는 건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서라도 나쁘지 않다. 특히 배우는 일은 정서 공유가 전제되지 않으면 불가능하기에, 그러한 정서의 교류는 ‘비용 대비 편익’이 크다. 
 

 

로고스 논술구술학원

김정환 강사 

이룸이앤비_김정환.jpg

 


김정환쌤의 논리와 감성

로고스 논술구술학원 김정환쌤의 공부에 대한 이야기

  1. 교육정책, ‘교육적 효과’부터 따져봐야

    우리나라에서 교육정책은 사회적 형평성과 맞물린다. 새로운 정책이 등장하면 이것이 학생들의 지적 능력을 얼마나 향상시킬 수 있는지보다 얼마나 공정한지부터 따져 본다. 현재 대학 신입생의 약 2/3를 선발하는 학생부 전형도 그러한 맥락에서 ‘깜깜...
    Date2018.07.24 By이룸이앤비2 Reply0 Views7 file
    Read More
  2. 아프니까 공부다 

    운동 좀 해 보겠다고 헬스장에 등록하면 이내 삭신이 쑤신다. 평소 안 쓰던 근육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그 고비를 넘겨야 근육에 힘이 붙고 살이 빠진다. 힘들다고 그만 두거나, 동네 마실가듯 런닝머신을 걸어서는 변화를 기대하기 힘들다. 공부도 마찬가지...
    Date2018.06.30 By이룸이앤비2 Reply0 Views13 file
    Read More
  3. 생각의 그릇을 키우는 대화법

    세상에는 탁구공만한 작은 일부터 농구공이나 애드벌룬처럼 큰 일도 있다. 이걸 얼마나 잘 이해하고 대처하느냐는 각자 ‘생각의 그릇’ 크기에 달려 있다. 생각의 그릇이 종이컵만한 사람은 시야가 좁다. 저출산이 심각하다는데 그게 왜 심각한지 ...
    Date2018.06.05 By이룸이앤비2 Reply0 Views20 file
    Read More
  4. ‘요약’하기, 오해와 출발점

    내가 학생 때는 요약의 요령으로 ‘키워드 찾기’를 중시했다. 키워드를 찾고, 하위 개념을 상위개념으로 묶고 사례는 삭제하라... 등의 내용이었다. 하지만 의아했다. 단어가 ‘나 키워드요’ 하고 손을 드는 것도 아닌데, 그게 키워드...
    Date2018.05.29 By이룸이앤비2 Reply0 Views21 file
    Read More
  5. 선생님은 학생에게 고용된 사람?

    독실한 천주교인인 막내누나가 신부님의 강론에 화가 났다. 스승의 날이 가까워오던 주말, 초등부 미사 중 아이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단다. “학교나 학원 선생님들은 너희에게 ‘고용된 사람’인데도 너희가 고맙다고 인사하잖니? 주일학교 ...
    Date2018.05.17 By이룸이앤비2 Reply0 Views27 file
    Read More
  6. 남이 장에 간다고 거름 지고 나설 수야

    내가 중고등학교를 다니던 80년대 말과 90년대 초에는 학생 수가 지금보다 훨씬 많았다. 한 반에 50명은 기본이었다. 내가 다닌 고등학교는 한 학년에 20반까지 있었으니, 동급생은 1,000명 이상이었다. 하루는 교내 마라톤대회가 열렸다. 달리기에 자신이 없...
    Date2018.05.10 By이룸이앤비2 Reply0 Views2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